SBS

"그분 오셨어요" 정지석 블로킹쇼…대한항공 진땀승

admin2020.10.17 21:00조회 수 82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프로배구 개막전에서 우승후보인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힘겹게 눌렀습니다. 토종 에이스 정지석이 블로킹 11개를 잡아내며 펄펄 날았습니다. 이 소식은 이정찬 기자입니다. 코로나19 여파 속에 일단 무관중으로 막이 오른 V리그 개막전에서 대한항공의 레프트 정지석이 신들린 블로킹 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201481249.jpg

▶영상 시청

<앵커>

프로배구 개막전에서 우승후보인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힘겹게 눌렀습니다. 토종 에이스 정지석이 블로킹 11개를 잡아내며 펄펄 날았습니다.

이 소식은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여파 속에 일단 무관중으로 막이 오른 V리그 개막전에서 대한항공의 레프트 정지석이 신들린 블로킹 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우리카드 에이스 알렉스와 나경복의 스파이크를 연거푸 막아내며 3세트 초반 이미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블로킹 9개를 달성했습니다.

[그분이 오셨어요.]

여기에 얼떨결에 받아낸 공이 상대 코트에 떨어지거나 가까스로 두 손으로 밀어 넣은 공격까지 통하는 등 전천후로 날았습니다.

[뭘 해도 되는 날입니다. 안 되는 것 빼고 다 됩니다.]

5세트 혈투가 펼쳐진 가운데 마지막에도 정지석이 날아올랐습니다.

정지석은 나경복의 스파이크를 되받아치며 역대 한 경기 최다 블로킹 타이인 11개를 기록했습니다.

센터가 아닌 포지션에서는 역대 최다기록입니다.

정지석은 34점으로 개인 최다 득점까지 기록하며 승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

여자부 개막전에서는 현대건설이 컵대회 우승팀 GS칼텍스를 눌렀습니다.

---

프로농구에서는 시즌 처음으로 관중석을 개방한 전자랜드가 홈팬들 앞에서 개막 3연승을 달렸고, 오리온은 이대성의 34점 활약을 앞세워 현대모비스에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이정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영상] '마구' 그 자체! 세징야의 그림 같은 프리킥 (by admin) 조영욱 '천금 결승골'…서울, 성남 잡고 1부 리그 잔류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67 SBS '미검증 백신' 맞으려 긴 줄…中 전국에서 몰려들었다
44566 SBS 눈뜨고 일어나면 또 최고치…전 세계 4천만 명 확진
44565 SBS '최대 3만 원 할인' 소비 쿠폰, 다시 시중에 풀린다
44564 SBS 경기 광주 19명 · 부산 14명…병원발 추가 감염 확산
44563 SBS '검사 로비 의혹' 보고 여부가 핵심…누가 거짓말?
44562 SBS 여 "검찰 정치개입 시도" vs 야 "시나리오 냄새 진동"
44561 SBS 법무부 "尹, 검사 · 야권 수사 지휘 제대로 안 했다"
44560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59 SBS 대검 "법무부 발표, 尹 향한 중상모략"…강력 반발
44558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57 SBS 간병인 확진 → 31명 감염…경기 재활병원도 비상
44556 SBS 클로징
44555 SBS [날씨] 쾌청한 가운데 대기 건조…일교차 · 화재 조심
44554 SBS 핀 주변에 딱…'버디 행진' 김효주, 10타 차 단독 선두
44553 SBS [영상] '마구' 그 자체! 세징야의 그림 같은 프리킥
SBS "그분 오셨어요" 정지석 블로킹쇼…대한항공 진땀승
44551 SBS 조영욱 '천금 결승골'…서울, 성남 잡고 1부 리그 잔류
44550 SBS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44549 SBS 무등산은 '무덤산?'…국립공원 불법 묘지 해법 없나
44548 SBS '아베 행보 그대로' 스가, 야스쿠니 공물에 담은 속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