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무등산은 '무덤산?'…국립공원 불법 묘지 해법 없나

admin2020.10.17 20:36조회 수 36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국립공원을 오르다 보면 여기저기 묘지를 볼 수 있습니다. 광주의 무등산은 무덤산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묘지가 많은데요, 문제는 경관은 물론이고, 자연 생태계를 훼손한다는 겁니다. 201481243.jpg

▶영상 시청

<앵커>

국립공원을 오르다 보면 여기저기 묘지를 볼 수 있습니다. 광주의 무등산은 무덤산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묘지가 많은데요, 문제는 경관은 물론이고, 자연 생태계를 훼손한다는 겁니다.

어떻게 하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전연남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기자>

무등산 국립공원 등산로를 따라 분묘 여러 기가 한데 모여 있습니다. 방치된 분묘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오자/무등산 국립공원 등산객 : 오래된 묘지들, 다 허물어가는 그러한 묘지도 이렇게 다니 다 보면 있거든요. 다 조금 정리가 됐으면 좋겠다 싶더라고요. 무서울 때가 있어요. 혼자 갈 때는 솔직히.]

등산객들이 많이 다니는 도로 바로 옆에 이렇게 연고가 있는 걸로 추정되는 한 커다란 분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10여 미터 정도 더 가보면 이렇게 등산객 쉼터 바로 맞은편에 아까보다는 조금 작은 분묘가 또 하나 있습니다.

무등산에만 이런 분묘가 6천 기에 달하는 걸로 추정됩니다.

[윤주옥/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모임 대표 : (대부분 분묘가) 탐방로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에 그걸로 인해 샛길이 생길 수도 있고 생물다양성 측면에서도 몹시 문제가 되죠. (제사를 지내며) 불을 피운다거나 이럴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화재 위험성도 (높습니다.)]

북한산 국립공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국립공원에 묘지를 만드는 게 금지된 지 20년이 다 돼가지만, 불법 분묘는 꾸준히 적발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전국 21개 국립공원 중 20곳은 분묘가 몇 기나 되는지, 국립공원관리공단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관계자 : 관습법에 따라서 함부로 묘지나 이런 것을 제어할 수 없고, 그 사람의 동의를 얻어야 돼요. (무연고 분묘의 경우) 법적으로는 지금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고 지자체에서 하게 돼 있어요.]

[박대수/국민의힘 의원 (국회 환노위) : 묘지로 인해 국민들은 자연환경 속에서 짧은 휴식조차 방해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관련 법 개정을 통해 공원 내 묘지문제는 반드시 해결돼야 할 것입니다.]

경주 남산과 광주 무등산 두 국립공원이 후손 신청을 받아 국비로 이장 비용을 지원해주고 있지만, 이장에 대한 거부감과 홍보 부족 탓에 성과는 미미한 편입니다.

연고자가 있는 묘의 이장을 독려하고, 무연고 묘 정리 작업에도 속도를 낼 필요가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최대웅, 영상편집 : 소지혜) 

▶전연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by admin) '아베 행보 그대로' 스가, 야스쿠니 공물에 담은 속내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54 SBS 핀 주변에 딱…'버디 행진' 김효주, 10타 차 단독 선두
44553 SBS [영상] '마구' 그 자체! 세징야의 그림 같은 프리킥
44552 SBS "그분 오셨어요" 정지석 블로킹쇼…대한항공 진땀승
44551 SBS 조영욱 '천금 결승골'…서울, 성남 잡고 1부 리그 잔류
44550 SBS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SBS 무등산은 '무덤산?'…국립공원 불법 묘지 해법 없나
44548 SBS '아베 행보 그대로' 스가, 야스쿠니 공물에 담은 속내
44547 SBS 서훈이 제안한 '도쿄 올림픽 대화', 성사될까
44546 SBS 킥보드로 덮쳐 놓고 '유유히'…CCTV 영상 무용지물
44545 SBS 풍자만화 보여준 교사 참수…용의자가 외친 한마디
44544 SBS "36주 아기 20만 원" 당근마켓에 올린 미혼모의 변
44543 SBS 불탄 산불 감시 초소서 '의문의 시신'…경찰 수사
44542 SBS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44541 SBS 라임 김봉현 폭로에 "공수처 시급" vs "특검 하자"
44540 SBS "맑은 공기 마셔야지" 단풍 아래 거리두기 '아슬'
44539 SBS "ICBM 과시용, SLBM 실전용" 열병식 분석해보니
44538 SBS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왜 서두르나…日 어민도 반발
44537 SBS 서초구 '재산세 감면' 대립각…법정서 담판 짓나
44536 SBS 전셋집 안 비워주려 '뒷돈'…불신 · 각박만 남았다
44535 SBS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이전 1... 3 4 5 6 7 8 9 10 11 12 ... 223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