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킥보드로 덮쳐 놓고 '유유히'…CCTV 영상 무용지물

admin2020.10.17 20:36조회 수 90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길을 가고 있는데 갑자기 뒤에서 전동킥보드를 탄 남자가 덮쳐 크게 다친 40대 여성이 저희한테 제보를 보내왔습니다. 도망간 남자가 두고 간 전동킥보드가 공유 킥보드인 걸 알아냈는데, 이 회사가 돈을 결제한 정보라든가, 이 남자를 확인할만한 정보를 알려주지를 않고 있어서 잡지를 못 하고 있다는 겁니다. 201481228.jpg

▶영상 시청

<앵커>

길을 가고 있는데 갑자기 뒤에서 전동킥보드를 탄 남자가 덮쳐 크게 다친 40대 여성이 저희한테 제보를 보내왔습니다. 도망간 남자가 두고 간 전동킥보드가 공유 킥보드인 걸 알아냈는데, 이 회사가 돈을 결제한 정보라든가, 이 남자를 확인할만한 정보를 알려주지를 않고 있어서 잡지를 못 하고 있다는 겁니다.

오늘(17일) 제보가 왔습니다, 김상민 기자가 사연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연남동 한 도로. 전동킥보드가 걸어가는 여성을 그대로 덮칩니다.

넘어져 고통스러워하는 여성을 운전자는 본체만체. 자신의 휴대전화만 쳐다보다 느긋하게 현장을 떠납니다.

킥보드 뺑소니

[A씨/피해자 : 뒤에서 갑자기 XX(영어 욕설 소리)가 갑자기 들렸어요. 살짝 멈칫했는데 갑자기 뒤에서 확 덮치는 거예요.]

40대 A 씨가 집 앞에서 뺑소니 사고를 당한 건 지난달 30일.

경찰에 신고하고 보름 넘게 지났지만, 외국인 남성으로 보이는 뺑소니범은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A 씨는 경찰에게 "해외에 본사를 둔 킥보드 업체가 용의자의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A씨/피해자 : 범인이 외국인인 것 같다, 외국계 킥보드 회사에 일련번호를 찍어 보냈는데 거기서 온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뉴질랜드 이메일 주소를 하나 받았다, 근데 그것밖에 받은 게 없고 (라고 말했습니다.)]

주변 CCTV로 추적이 안 되냐고 묻자 얼굴도 보이지 않는 20초짜리 영상을 주며 경찰이 한 말에 더 크게 실망했다고 말합니다.

[A씨/피해자 : (사고 장면이 담긴) 동영상 보내줄 테니 동네가 (제가) 사는 곳이니까 아는 분들 많으실 거니까 동영상을 지인들한테 보내서 한번 찾아봐라(고 말했습니다.)]

뇌진탕에 팔을 다친 A 씨는 입원치료비로만 150만 원을 썼습니다.

현재는 자신이나 가족이 자동차보험에 가입돼 있으면 뺑소니 킥보드 사고도 보상받을 수 있지만, 다음 달부터는 약관 개정으로 보상 범위에서 제외됩니다.

킥보드 이용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운영업체에 정보공개 의무를 부여하는 등 제도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박선수) 

▶김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서훈이 제안한 '도쿄 올림픽 대화', 성사될까 (by admin) 풍자만화 보여준 교사 참수…용의자가 외친 한마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47 SBS 서훈이 제안한 '도쿄 올림픽 대화', 성사될까
SBS 킥보드로 덮쳐 놓고 '유유히'…CCTV 영상 무용지물
44545 SBS 풍자만화 보여준 교사 참수…용의자가 외친 한마디
44544 SBS "36주 아기 20만 원" 당근마켓에 올린 미혼모의 변
44543 SBS 불탄 산불 감시 초소서 '의문의 시신'…경찰 수사
44542 SBS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44541 SBS 라임 김봉현 폭로에 "공수처 시급" vs "특검 하자"
44540 SBS "맑은 공기 마셔야지" 단풍 아래 거리두기 '아슬'
44539 SBS "ICBM 과시용, SLBM 실전용" 열병식 분석해보니
44538 SBS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왜 서두르나…日 어민도 반발
44537 SBS 서초구 '재산세 감면' 대립각…법정서 담판 짓나
44536 SBS 전셋집 안 비워주려 '뒷돈'…불신 · 각박만 남았다
44535 SBS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44534 SBS "희석 방류" 눈속임에 불과…일본산 수산물 어쩌나
44533 SBS '명품 샷' 김효주, 4타 차 선두 질주…"우승 욕심나네요"
44532 SBS '베일·흥민·케인' 환상 트리오 뜬다…리그 재개 기대감↑
44531 SBS 결론 못 낼니 '원전 감사'…"이견 해소 안 됐다"
44530 SBS '가을야구 상징' 유광 점퍼 등장…LG, 2위 굳히기 도전
44529 SBS 작업복 차림으로 호소…손끝으로 꼼꼼히 국감
44528 SBS 연휴 전 '더 많이 · 야외로'…데이터로 본 추석 뉴노멀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