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풍자만화 보여준 교사 참수…용의자가 외친 한마디

admin2020.10.17 20:36조회 수 31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프랑스에서 한 중학교 교사가 끔찍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학생들에게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화를 보여줬고, 이에 이슬람교 신자인 용의자가 범행을 계획한 걸로 보입니다. 201481230.jpg

▶영상 시청

<앵커>

프랑스에서 한 중학교 교사가 끔찍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학생들에게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화를 보여줬고, 이에 이슬람교 신자인 용의자가 범행을 계획한 걸로 보입니다.

김영아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어제(16일) 오후 5시쯤, 파리 인근 이블린주의 한 중학교 근처 거리에서 한 남성의 시신이 참수된 채 발견됐습니다.

흉기를 든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을 피해 달아나다 경찰에 의해 사살됐습니다.

역사교사였던 희생자는 최근 수업에서 '표현의 자유'를 다루면서 샤를리 에브도의 무함마드 풍자 만화를 학생들에게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프랑스 테러사건

[노르딘 쇼와디/피해 교사 학생 아버지 : 선생님이 무슬림 학생들은 손을 들라면서 나가도 좋다고 했다고 합니다. 제 아들 말로는, 무슬림 학생들을 차별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불만을 품은 일부 학부모들이 SNS에 비판 영상을 올렸고, 이 영상이 일부 이슬람 사원에서 공유되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현장에서 "신은 가장 위대하다"는 뜻의 꾸란 구절을 외쳤다고 전했습니다.

프랑스 경찰은 사망한 체첸 출신의 18살 용의자 외에 피해 교사의 학교 학부모 등 9명을 체포해 조사 중입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우리 동포가 극악무도한 공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의 희생양입니다.]

프랑스에서는 최근 2015년 12명의 희생자를 낳았던 샤를리 에브도 총기테러 관련 재판이 시작되면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에도 샤를리 에브도의 옛 사옥 근처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김영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킥보드로 덮쳐 놓고 '유유히'…CCTV 영상 무용지물 (by admin) "36주 아기 20만 원" 당근마켓에 올린 미혼모의 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54 SBS 핀 주변에 딱…'버디 행진' 김효주, 10타 차 단독 선두
44553 SBS [영상] '마구' 그 자체! 세징야의 그림 같은 프리킥
44552 SBS "그분 오셨어요" 정지석 블로킹쇼…대한항공 진땀승
44551 SBS 조영욱 '천금 결승골'…서울, 성남 잡고 1부 리그 잔류
44550 SBS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44549 SBS 무등산은 '무덤산?'…국립공원 불법 묘지 해법 없나
44548 SBS '아베 행보 그대로' 스가, 야스쿠니 공물에 담은 속내
44547 SBS 서훈이 제안한 '도쿄 올림픽 대화', 성사될까
44546 SBS 킥보드로 덮쳐 놓고 '유유히'…CCTV 영상 무용지물
SBS 풍자만화 보여준 교사 참수…용의자가 외친 한마디
44544 SBS "36주 아기 20만 원" 당근마켓에 올린 미혼모의 변
44543 SBS 불탄 산불 감시 초소서 '의문의 시신'…경찰 수사
44542 SBS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44541 SBS 라임 김봉현 폭로에 "공수처 시급" vs "특검 하자"
44540 SBS "맑은 공기 마셔야지" 단풍 아래 거리두기 '아슬'
44539 SBS "ICBM 과시용, SLBM 실전용" 열병식 분석해보니
44538 SBS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왜 서두르나…日 어민도 반발
44537 SBS 서초구 '재산세 감면' 대립각…법정서 담판 짓나
44536 SBS 전셋집 안 비워주려 '뒷돈'…불신 · 각박만 남았다
44535 SBS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이전 1... 3 4 5 6 7 8 9 10 11 12 ... 223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