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전셋집 안 비워주려 '뒷돈'…불신 · 각박만 남았다

admin2020.10.16 21:36조회 수 110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방금 보신대로 요즘 전셋집 구하는 게 워낙 어렵다 보니까 전세 물건을 보려면 돈을 내야 한다는 집까지 등장했습니다. 또 전세를 빼주는 조건으로 수천만 원을 요구하는 세입자도 있습니다. 201481024.jpg

▶영상 시청

<앵커>

방금 보신대로 요즘 전셋집 구하는 게 워낙 어렵다 보니까 전세 물건을 보려면 돈을 내야 한다는 집까지 등장했습니다. 또 전세를 빼주는 조건으로 수천만 원을 요구하는 세입자도 있습니다.

이 내용은 한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동작구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전체 545가구 가운데 전세 매물은 딱 1개입니다.

공급이 없으니 가격은 천정부지, 기존 세입자들도 계약갱신을 요구해 살던 집에서 버틸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 동작구 공인중개사 : 없어요, 없어. 월세도 없어요. (세입자들이) 다 계약갱신청구권 행사해서요. 방 2개 매물이 하나가 나왔는데, 9억 원이에요. 이건 진짜 상상할 수도 없는 가격이라 저희도 할 말이 없어요. 어이가 없는 거잖아요, 지금.]

353가구 규모인 강남의 이 아파트 단지에는 전세 매물은 아예 없습니다.

[이길자/서울 강남구 공인중개사 : 요즘 '전세 찾아 삼만리' 이렇게 얘기하던데요, (매물이)거의 없어요. 아예 없다고 생각하면 되고 금액도 70~80% 정도 올랐다고….]

전례 없던 현상들이 속출합니다.

자녀 교육 등의 문제로 전셋집을 비워줄 수는 없는데 집주인이 실거주하겠다고 할까 봐 일부 세입자는 보증금을 5%만 올린 것으로 계약을 갱신한 뒤 주변 시세와의 차액을 월세로 따로 보전해주기도 합니다.

[서울 서초구 공인중개사 : (전세 보증금을) 5% 이상 올려두고 살려고도 해요. 나가봐야 집도 없고 또 싸지도 않고. 현재 사는 집보다 더 비싸게 줘야 하고요.]

계약갱신청구권을 포기하고 집을 비워주는 대신 월세와 이사비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공인중개사 : 이사 비용을 달라고 해서 2백만 원 주기로 합의했대요. 합의된 상태에서, 지금 2억 원 정도 올랐으니까, 전세가가. 4년 치 이자를 달라고 하더래요. 4천만 원. (집주인이) 당신 마음대로 하세요. 법대로 하시라고 했대요.]

전세 주는 집주인들은 까다로워졌습니다.

[서울 양천구 공인중개사 : 아이가 너무 어리다든지 동물 갖고 있으면(세입자로) 안 받으려고 해요. 긁어서 집을 망가뜨리니까요.]

코로나 방역비 명목으로 집을 보는 데 돈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서울 강서구 공인중개사 : (전세) 물건이 워낙 귀하니까, 한 채를 보려면 그런 식으로 해서 경제·금전적인 걸 또 (바라기도….)]

꼼수도 만연합니다.

기존 세입자를 내보내고 크게 오른 전셋값을 받기 위해 임대차보호법 상 계약갱신청구권 거부가 가능한 직계 가족이 입주하는 것처럼 성이 같은 세입자를 찾기도 합니다.

[서울 송파구 공인중개사 : 부동산이나 이런 데다가 임차인을 구할 때 같은 성(으로), '성이 이런 사람들만 구해주세요'라고 얘기할 수 있는 거고. (가령) 이 씨가 많으니까 그런 사람 통해서 (세입자) 내보내고….]

이처럼 유례없는 전세난에 종전에는 인기가 없던 담보대출이 많은 전셋집도 전세금을 떼일 위험을 감수하고도 바로 거래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창무 교수/한양대 도시·부동산 경제학연구실 : 시장에서의 주거 이동과 거래의 연쇄고리가 계속 차단되는 거죠. 내가 안 가면 다른 사람도 못 가게 되는, 시장에서의 이동차단 현상이….]

집주인, 기존 세입자, 그리고 새로 전세를 구하는 사람들 모두 서로 불신하고 각박해졌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제도의 취지가 옳더라도 부작용에 대한 충분한 고민과 대책이 있었는지 묻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정민구)  

▶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한세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서초구 '재산세 감면' 대립각…법정서 담판 짓나 (by admin)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42 SBS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44541 SBS 라임 김봉현 폭로에 "공수처 시급" vs "특검 하자"
44540 SBS "맑은 공기 마셔야지" 단풍 아래 거리두기 '아슬'
44539 SBS "ICBM 과시용, SLBM 실전용" 열병식 분석해보니
44538 SBS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왜 서두르나…日 어민도 반발
44537 SBS 서초구 '재산세 감면' 대립각…법정서 담판 짓나
SBS 전셋집 안 비워주려 '뒷돈'…불신 · 각박만 남았다
44535 SBS '테스형' 이어 홍남기도 소환…"전세난, 시간 걸린다"
44534 SBS "희석 방류" 눈속임에 불과…일본산 수산물 어쩌나
44533 SBS '명품 샷' 김효주, 4타 차 선두 질주…"우승 욕심나네요"
44532 SBS '베일·흥민·케인' 환상 트리오 뜬다…리그 재개 기대감↑
44531 SBS 결론 못 낼니 '원전 감사'…"이견 해소 안 됐다"
44530 SBS '가을야구 상징' 유광 점퍼 등장…LG, 2위 굳히기 도전
44529 SBS 작업복 차림으로 호소…손끝으로 꼼꼼히 국감
44528 SBS 연휴 전 '더 많이 · 야외로'…데이터로 본 추석 뉴노멀
44527 SBS 눈물로 버틴 코로나 투병, 또 다른 고통이 찾아왔다
44526 SBS 수년간 닦은 기량 허사 될라…체육계 고3들의 시름
44525 SBS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44524 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44523 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