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눈물로 버틴 코로나 투병, 또 다른 고통이 찾아왔다

admin2020.10.16 21:00조회 수 41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 5천 명쯤 됩니다. 그 가운데 완치된 사람이 2만 3천180명입니다. 치료받으면 대부분 다 낫는다는 이야기인데, 문제는 그 이후입니다. 201481056.jpg

▶영상 시청

<앵커>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 5천 명쯤 됩니다. 그 가운데 완치된 사람이 2만 3천180명입니다. 치료받으면 대부분 다 낫는다는 이야기인데, 문제는 그 이후입니다. 완치 판정을 받은 뒤에도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심한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박병일 기자가 그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김성덕 간호사는 지난 3월, 대구에서 의료 봉사를 끝내고 시골 빈집으로 들어가 스스로 격리하던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성덕/간호사(코로나19 완치자) : (당시에) 너무 피곤하고 힘들어서 의사 선생님 붙잡고 울었어요. 너무 힘들다고.]

43일 만에 완치돼 퇴원했지만 그걸로 끝난 게 아니었습니다.

[김성덕/간호사(코로나19 완치자) : 힘이 많이 떨어져서 한 4시간 정도 지나면 방전되는데 그렇다고 일을 안 할 순 없잖아요. 그냥 참고 버티는 거예요.]

게다가 퇴원한 지 다섯 달이 지났는데도 미각과 후각이 되돌아오지 않다 보니 일하는데도 어려움이 따릅니다.

[김성덕/간호사(코로나19 완치자) : 냄새로도 이게 혈변인지, 감염된 변인지, 이런 것을 구분해서 보고 해야 하거든요. 그런 보고는 하기 힘들고, 해야 된다면, 직접적으로 코에다 가까이 대고 맡아봐야 돼요.]

이 젊은 부부도 지난 5월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중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감염 이후에는 별다른 고통은 없었는데 완치돼 퇴원한 뒤부터 전에 없던 이상 증세가 시작됐습니다.

[김○○/코로나19 완치자 : 하지 쪽에 통증이 오는 이런 쑥쑥 쑤시고, 저리고, 불타오르는 듯한 통증이 그냥 계속 이어진다고 보시면 됩니다.]

더 답답한 건, 여러 병원을 찾아다니며 MRI와 초음파 검사까지 다 받아봤지만 증상의 원인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코로나19 완치자 남편 : 뭐라도 이상 소견이 나오면 그것에 대한 치료하면 되는데 전혀 이상 소견이 없으니 저희는 더 답답하죠.]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143명을 조사한 결과, 87%가 완치 후 1개 이상의 후유증을 앓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피로감, 호흡곤란, 관절통, 가슴 통증 등의 순이었습니다.

[천은미/이대목동병원 교수 : 바이러스가 딱 어느 시점에서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몸에서 일정 부분 조금씩 남아 있는 기능을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주요 장기에 후유증을 남기고 있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심한 수준입니다.

지난 5월, 외국에서 일하고 귀국한 뒤 격리 도중 확진된 김 모 씨.

김 씨로부터 감염된 사람은 없었지만 가족들은 완치 다섯 달이 넘도록 죄인 같은 심정으로 이를 숨기고 산다고 합니다.

[석○○/코로나19 완치자 부인 : 그 사람이 어떻게 피해를 입어서 코로나에 걸릴 수도 있고 한데, 그냥 몇 동 몇 호, 이렇게 딱 낙인을 찍어버리거든요?]

한 대학교수의 부인은 대구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다 감염됐는데 완치 후 직장을 그만둬야 했습니다.

[안병억/대구대 교수(코로나19 완치자 남편) : 같이 일하는 사람들도 피하고 또 뒤에서 수군수군하는 것을 듣고 나서 아내가 (사직을) 결심했죠. 상처를 많이 받았습니다.]

국내 한 대학 연구팀이 완치자들을 조사한 결과 피로감과 집중력 저하, 건망증 등 신체적 후유증 다음으로 불안감과 우울감·수면장애·대인기피 등 정신적 후유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부가 뒤늦게 후유증 조사에 나섰지만 예산과 인력 문제로 표본이 30명에 불과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후유증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대응, 그리고 완치자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박병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연휴 전 '더 많이 · 야외로'…데이터로 본 추석 뉴노멀 (by admin) 수년간 닦은 기량 허사 될라…체육계 고3들의 시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34 SBS "희석 방류" 눈속임에 불과…일본산 수산물 어쩌나
44533 SBS '명품 샷' 김효주, 4타 차 선두 질주…"우승 욕심나네요"
44532 SBS '베일·흥민·케인' 환상 트리오 뜬다…리그 재개 기대감↑
44531 SBS 결론 못 낼니 '원전 감사'…"이견 해소 안 됐다"
44530 SBS '가을야구 상징' 유광 점퍼 등장…LG, 2위 굳히기 도전
44529 SBS 작업복 차림으로 호소…손끝으로 꼼꼼히 국감
44528 SBS 연휴 전 '더 많이 · 야외로'…데이터로 본 추석 뉴노멀
SBS 눈물로 버틴 코로나 투병, 또 다른 고통이 찾아왔다
44526 SBS 수년간 닦은 기량 허사 될라…체육계 고3들의 시름
44525 SBS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44524 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44523 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44522 SBS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44521 SBS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44520 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44519 SBS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44518 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44517 SBS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44516 SBS 전파진흥원 · 대신증권 옵티머스 투자 과정 살핀다
44515 SBS "검사들에 술 접대 · 野 정치인에도 로비" 폭로 계속
이전 1... 4 5 6 7 8 9 10 11 12 13 ... 223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