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admin2020.10.16 20:36조회 수 68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멍들고 골절이 있는 채로 응급실에 실려온 16개월 아기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세 차례 학대 의심신고가 있었지만, 부모 해명을 듣고 아무 일 없이 넘어갔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201481042.jpg

▶영상 시청

<앵커>

멍들고 골절이 있는 채로 응급실에 실려온 16개월 아기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세 차례 학대 의심신고가 있었지만, 부모 해명을 듣고 아무 일 없이 넘어갔다는 소식 어제(15일) 전해드렸는데요. 저희가 더 취재해보니 올해 상반기부터 아이 돌봄에 이상 징후가 있었다는 지인들 증언이 나왔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3일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진 16개월 여자아이 A 양.

지난 5월과 6월·9월에도 아동 학대 신고가 들어왔지만,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은 부모 해명을 듣고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SBS 취재 결과 A 양이 다니던 보육시설과 이웃 등 주변 지인들 사이에 학대 정황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나왔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6월에 들어온 신고는 아이가 차 안에 방치되어 있다는 지인의 신고였는데, A 양 어머니는 다른 아이를 잠시 학원에 맡기기 위해 10분 남짓 차에 둔 거라고 진술했고 경찰은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했습니다.

하지만 한 지인은 A 양 어머니가 식당에 가거나 모임에 나올 때 종종 차에 아이가 자고 있다며 혼자 두고 내렸고, 손님이 집에 찾아오면 A 양을 방에 혼자 둔 뒤 방문을 닫아놓고는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A 양의 눈이 충혈되거나 얼굴 상처가 자주 발견돼 의아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주변 지인들의 우려가 이미 있었던 건데, 아동보호전문기관 조사 기록에는 주변인 진술을 들었다는 내용은 없었습니다.

[공혜정/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현장조사 매뉴얼에 보면 '주변 조사'라는 게 있습니다. 제3자나 주변 정황에 대한 조사는 필수적으로 들어가야죠.]

A 양의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해 과거 사건 처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진단하고 재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최하늘)  

▶강민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by admin)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25 SBS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44523 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44522 SBS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44521 SBS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44520 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44519 SBS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44518 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44517 SBS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44516 SBS 전파진흥원 · 대신증권 옵티머스 투자 과정 살핀다
44515 SBS "검사들에 술 접대 · 野 정치인에도 로비" 폭로 계속
4451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13 SBS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영예…여자 배구 선수 최초
44512 SBS '관행대로 끼리끼리' 훈장 96%는 퇴직자에게 간다
44511 SBS 사후 관리 약속해놓고…범죄 경력 알려도 '취소 0'
44510 SBS 홍남기 방지법? 앞으로는 '계약갱신' 문서로 남긴다
44509 SBS 2부 클로징
44508 SBS 전세 나오기 무섭게 계약…수도권 세입자들은 막막
44507 SBS 은마도, 타워팰리스도 호가 낮췄다…매매가 꺾이나
44506 SBS [날씨] 북춘천 첫 서리 관측…'아침 10도↓' 쌀쌀해요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