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admin2020.10.16 20:36조회 수 72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화물 운송 일을 하며 큰 빚을 내 트럭을 샀는데 새 차 시동이 안 걸리고 기어가 안 바뀌는 등 문제가 계속된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미 몇 번이나 정비를 받았지만 자동차 회사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다며 정밀 검사받으라고만 하는데 새 트럭을 사놓고 제대로 일도 못 하고 있는 차주는 참다못해 소송을 냈습니다. 201481037.jpg

▶영상 시청

<앵커>

화물 운송 일을 하며 큰 빚을 내 트럭을 샀는데 새 차 시동이 안 걸리고 기어가 안 바뀌는 등 문제가 계속된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미 몇 번이나 정비를 받았지만 자동차 회사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다며 정밀 검사받으라고만 하는데 새 트럭을 사놓고 제대로 일도 못 하고 있는 차주는 참다못해 소송을 냈습니다.

김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가속 페달을 밟아도 속도가 시속 20㎞를 넘기지 못합니다.

불량트럭

[미치겠네 이거. 기어가 안 바뀌면 어떡해.]

가속 페달을 밟으면 기어가 자동으로 바뀌어야 하는데 듣지 않는 겁니다.

오르막길에서는 아예 차가 멈춰 섭니다.

지난 1월 화물 운송 일을 시작하면서 1억 5천만 원을 대출받아 4.5t 트럭을 산 이재민 씨.

운행 시작 나흘 되던 날 차량 시동이 걸리지 않더니 이내 차량 곳곳에서 연이어 하자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이재민/피해 차주 : 운행하면서 고장 코드가 여러 가지 뜨더라고요. 창문이 안 닫히는 것부터 해서.]

기어 작동 이상만 20여 차례 가까이 반복돼 고속도로 운행이 잦은 이 씨는 늘 공포감에 시달렸습니다.

[이재민/피해 차주 : 운전할 때마다 운전만 집중해야 하는데 매번 계기판 보고 변속기 보고. 가속 페달을 밟아도 (차량이) 안 나가니까 실제로 사고 날 뻔했고.]

자동차관리법은 지난해부터 신차 구매 후 1년 이내 중대 결함이 반복되면 교환·환불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한국형 레몬법으로 불리는 조항인데, 강제 조항이 아니어서 이 씨는 구제받을 수 없었습니다.

[김필수/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자동차 제작사가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하는데도 법 적용 예외가 되기 때문에 소비자는 더더욱 불리한 구조라고 볼 수 있습니다.]

타타대우 측은 정비 과정에서 결함이 확인된 게 없고, 이 씨가 겪은 일들의 원인을 알 수 없다며 정밀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7월 국내 판매 자동차에 레몬법을 강제하는 법안이 발의된 가운데 이 씨는 타타대우를 상대로 매매 계약을 취소하고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김준희, VJ : 김종갑) 

▶김덕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by admin)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27 SBS 눈물로 버틴 코로나 투병, 또 다른 고통이 찾아왔다
44526 SBS 수년간 닦은 기량 허사 될라…체육계 고3들의 시름
44525 SBS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44524 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44522 SBS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44521 SBS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44520 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44519 SBS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44518 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44517 SBS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44516 SBS 전파진흥원 · 대신증권 옵티머스 투자 과정 살핀다
44515 SBS "검사들에 술 접대 · 野 정치인에도 로비" 폭로 계속
4451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13 SBS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영예…여자 배구 선수 최초
44512 SBS '관행대로 끼리끼리' 훈장 96%는 퇴직자에게 간다
44511 SBS 사후 관리 약속해놓고…범죄 경력 알려도 '취소 0'
44510 SBS 홍남기 방지법? 앞으로는 '계약갱신' 문서로 남긴다
44509 SBS 2부 클로징
44508 SBS 전세 나오기 무섭게 계약…수도권 세입자들은 막막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