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admin2020.10.16 20:36조회 수 55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택배 기사처럼 육체노동 강도가 센 특수고용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칠 위험도 높습니다. 그래서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돼 있는데 이걸 거부하겠다는 신청서를 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제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481033.jpg

▶영상 시청

<앵커>

택배 기사처럼 육체노동 강도가 센 특수고용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칠 위험도 높습니다. 그래서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돼 있는데 이걸 거부하겠다는 신청서를 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제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택배기사 등 14개 직종 특수고용 노동자는 산재보험 당연 가입 대상입니다.

하지만 일반 노동자와 달리 보험 적용을 받지 않겠다고 신청할 수 있습니다.

왜 산재보험에 가입하지 않는지 물어봤습니다.

[김재익/택배 노동자 : (적용 제외 신청서 안 쓰면) 계약을 안 한다고, 당신하고는 필요 없다고 그러면 일을 못하는 거죠. 제일 중요한 거죠. 그걸로 코를 딱 걸어서.]

사업주 손에 재계약 여부가 달려 있는 특고 노동자 입장에서는 보험료 부담을 기피하는 사업주의 강요, 또는 회유를 뿌리치기 어려운 겁니다.

'다른 대리점의 산재 적용 제외 신청률은 100%', 이런 문자를 보내 택배 기사들을 압박하기도 합니다.

지난 8일 택배 배송 중 숨진 고 김원종 씨도 산재 적용 제외 신청서를 낸 것으로 돼 있는데 누군가 대필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특고 노동자 10명 중 8명은 이런 직·간접적인 강요나 정보 부족 등의 이유로 산재보험 적용 제외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특고 노동자들의 산업재해율은 최근 5년간 3배 늘었고 전 산업 평균의 3.4배에 달했습니다.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환노위) : 근로자의 불가피한 사유에 한해 한정적으로 산재 적용 제외 신청을 하도록 했는데, (적용 제외 신청이) 80% 이상이어서 사실상 유명무실합니다.]

정부는 본인 질병과 육아, 휴업 등의 이유가 아니면 산재 적용 제외 신청을 못 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원종 씨 신청서의 대필 의혹과 특고 노동자 산재보험 실태에 대해 엄정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최호준·하륭, 영상편집 : 원형희) 

▶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제희원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by admin)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34 SBS "희석 방류" 눈속임에 불과…일본산 수산물 어쩌나
44533 SBS '명품 샷' 김효주, 4타 차 선두 질주…"우승 욕심나네요"
44532 SBS '베일·흥민·케인' 환상 트리오 뜬다…리그 재개 기대감↑
44531 SBS 결론 못 낼니 '원전 감사'…"이견 해소 안 됐다"
44530 SBS '가을야구 상징' 유광 점퍼 등장…LG, 2위 굳히기 도전
44529 SBS 작업복 차림으로 호소…손끝으로 꼼꼼히 국감
44528 SBS 연휴 전 '더 많이 · 야외로'…데이터로 본 추석 뉴노멀
44527 SBS 눈물로 버틴 코로나 투병, 또 다른 고통이 찾아왔다
44526 SBS 수년간 닦은 기량 허사 될라…체육계 고3들의 시름
44525 SBS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44524 SBS [단독] 멍투성이 사망 → 학대 의심, 지인들은 알았다
44523 SBS "달릴 때마다 고장 코드" 1억짜리 새 트럭 무슨 일?
44522 SBS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44521 SBS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44519 SBS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44518 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44517 SBS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44516 SBS 전파진흥원 · 대신증권 옵티머스 투자 과정 살핀다
44515 SBS "검사들에 술 접대 · 野 정치인에도 로비" 폭로 계속
이전 1... 4 5 6 7 8 9 10 11 12 13 ... 223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