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admin2020.10.16 20:36조회 수 66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올해 12월 치러지는 대입 수능 시험에서는 고사장에 있는 모든 책상에 가림막이 설치됩니다. 또 증상이 없으면 얇은 마스크만 써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정부가 내놓은 수능 시험장 세부 방역 지침은 한지연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201481022.jpg

▶영상 시청

<앵커>

올해 12월 치러지는 대입 수능 시험에서는 고사장에 있는 모든 책상에 가림막이 설치됩니다. 또 증상이 없으면 얇은 마스크만 써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정부가 내놓은 수능 시험장 세부 방역 지침은 한지연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오는 12월 수능에서 비말 차단을 위해 설치되는 가림막입니다.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빛 반사가 되지 않는 불투명 재질에, 감독관이 수험생을 볼 수 있도록 높이와 폭을 조절했습니다.

실제 수능 시험지 크기입니다.

이렇게 책상에 두면 책상이 가득 차는데 여기에 가림막까지 설치되니 공간 활용이 쉽지 않습니다.

때문에 가림막 설치에 반대한다는 국민청원에 9천 명 넘게 동의했지만, 당국은 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가림막 설치는 불가피하다며 시험지는 접어서 풀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모의시험 결과 의견은 갈렸습니다.

[가림막 '반대' 수험생 : OMR 체크할 때 빨리빨리 이렇게 (넘기면서) 해야 하는데 이게 하면서 너무 좀 거슬리겠다(는 느낌입니다.)]

[가림막 '찬성' 수험생 : 앞자리 사람이 다리 떨거나 이런 거에 엄청 민감하거든요. 근데 이게 잘 보이지 않으니까 오히려 집중도를 높이는…]

코로나 증상이 없는 수험생은 일회용이나 면 마스크, 덴탈 마스크를 쓰면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밸브형이나 망사 마스크는 허용되지 않습니다.

유증상자와 격리자는 보건용 KF80 이상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수험생들은 또 도시락과 마실 것을 준비해 점심시간에도 자신의 자리를 지켜야 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여럿이 모여 식사하는 것도 금지했습니다.

환기는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 하도록 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VJ : 신소영) 

▶한지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by admin)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22 SBS 쿠팡 일용직 아들의 마지막 야간근무…유족 "과로사"
44521 SBS [사실은] 독감 백신, 정말 제품마다 효과 다를까
44520 SBS "'산재 제외' 안 쓰면 택배 못해요" 선택권은 없었다
44519 SBS 2차 고용 충격에 또 '소비 쿠폰'…일자리도 더 만든다
SBS 수능 가림막 설치 불가피…점심시간도 '자리 지키기'
44517 SBS 1차 음성 → 다시 양성…부산 요양병원발 감염 비상
44516 SBS 전파진흥원 · 대신증권 옵티머스 투자 과정 살핀다
44515 SBS "검사들에 술 접대 · 野 정치인에도 로비" 폭로 계속
4451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13 SBS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영예…여자 배구 선수 최초
44512 SBS '관행대로 끼리끼리' 훈장 96%는 퇴직자에게 간다
44511 SBS 사후 관리 약속해놓고…범죄 경력 알려도 '취소 0'
44510 SBS 홍남기 방지법? 앞으로는 '계약갱신' 문서로 남긴다
44509 SBS 2부 클로징
44508 SBS 전세 나오기 무섭게 계약…수도권 세입자들은 막막
44507 SBS 은마도, 타워팰리스도 호가 낮췄다…매매가 꺾이나
44506 SBS [날씨] 북춘천 첫 서리 관측…'아침 10도↓' 쌀쌀해요
44505 SBS PC방 무단 침입한 유튜버 "100개비 피워볼게요"
44504 SBS [끝까지 판다①] 헌금 사라져도, 목사엔 토 달 수 없었다
44503 SBS [끝까지 판다②] 거리에 깔린 십자가…새 길 찾는 목사들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