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끝까지 판다①] 헌금 사라져도, 목사엔 토 달 수 없었다

admin2020.10.15 21:00조회 수 43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저희는 어제 이 시간에 무자격 목사를 양산하는 몇몇 신학대학원들의 문제와 또 일단 목사가 되고 나면 큰 문제를 일으켜도 계속 지위를 유지하는 실태를 전해 드렸습니다. 오늘은 예수님의 가르침보다는 돈과 권력을 좇는 일부 길 잃은 목사님들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201480623.jpg

▶영상 시청

<앵커>

저희는 어제(14일) 이 시간에 무자격 목사를 양산하는 몇몇 신학대학원들의 문제와 또 일단 목사가 되고 나면 큰 문제를 일으켜도 계속 지위를 유지하는 실태를 전해 드렸습니다. 오늘은 예수님의 가르침보다는 돈과 권력을 좇는 일부 길 잃은 목사님들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끝까지 판다, 먼저 이대욱 기자입니다.

<기자>

험한 말을 주고받으며 몸싸움을 벌이는 사람들, 목사들입니다.

[돈 20억 쓴 거 다 알아. 가만히 있어.]

[2011년 한기총 돈선거 폭로 목사 : 해마다 한기총 투표 철이 되면 20억 원에서 40억 원의 돈이 뿌려진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2011년 한기총 돈선거 폭로 목사 : 부끄럽게도 제가 ○○○목사님 돈 받아서 제가 뿌렸죠.]

지난 2011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직후 모습입니다.

10억 원 쓰면 당선되고 5억 원 쓰면 떨어진다는 '10당 5락'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였는데, 폭로와 몸싸움·고소고발전으로 얼룩졌습니다.

돈 있는 목사들이 이렇게까지 대표회장이 되려 하는 것은 당시 한기총의 위상 때문이었습니다.

개신교계 대표로 대통령 등 주요 인사들과 교류하며 영향력을 행사할 수도 있는데, 당시 대표회장 길자연 목사는 조찬 기도회에서 대통령 무릎을 꿇리고 기도하게 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런 일부 목사들의 욕심은 한기총을 급격한 쇠락의 길로 이끌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국내 최대 교회협의체였지만 그 뒤 주요 교단과 기독교 단체들이 대거 탈퇴했고, 지금은 전체 교인의 3%만 소속된 군소단체로 전락했습니다.

대형교회들의 세습, 돈 문제 등과 맞물려 한기총의 쇠락은 한국 개신교의 위기를 상징합니다.

[배덕만/기독연구원 느헤미야 교수 : 1990년대 말부터 한국교회가 무너지기 시작하고 있다. 길을 잃었다. 그때 교회가 세습을 하기 시작합니다. 대형교회들부터. 그다음에 목회자들이 성 문제, 배임과 횡령 문제로 방송에 나오기 시작했고.]

서울의 이 교회는 최근 몇 년 새 교인 수가 1/3로 줄었습니다.

담임목사의 전횡 때문입니다.

교인들이 문제를 제기해 회계 감사를 벌였는데, 미심쩍은 돈 문제가 속속 드러났습니다.

[서울 ○○교회 집사 : 5년 동안 이월된 목적 헌금 잔액이 총 3억 5천인가 그래요. (그런데 돈이) 없어요. 그냥 돈이 없어요.]

목사의 권위적인 태도는 갈등을 더 키웠습니다.

[서울 ○○교회 집사 : 내가 당신들의 영적인 아버지다. 그러다 보니 매년 설날 전 성도들이 세배를 드려요. (연세 많으신 분들도 다?) 네.]

[정성규 목사/교회문제상담소 소장 : 목사님 말에는 토 달수 없고, 목사님 말에는 의심도 하면 안 되고, 그게 하나님을 의심하는 것처럼….]

갈등이 극에 이르자 상급 기관인 노회에서 담임목사에게 자격정지를 내렸습니다.

[노회 파송 목사 : 김○○ 목사님, 미안합니다. (예배당에서) 나가십시오.]

하지만 목사는 불복절차를 밟으며 목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 교회 문제 상담 통계에 따르면 교회 분쟁의 3/4을 목사가 유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엇 때문에 분쟁이 일어나느냐는 질문에는 돈 문제란 답이 28%로 가장 많았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이승진, CG : 홍성용, VJ : 김준호)   

▶ [끝까지 판다②] 거리에 깔린 십자가…새 길 찾는 목사들

▶이대욱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PC방 무단 침입한 유튜버 "100개비 피워볼게요" (by admin) [끝까지 판다②] 거리에 깔린 십자가…새 길 찾는 목사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51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513 SBS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영예…여자 배구 선수 최초
44512 SBS '관행대로 끼리끼리' 훈장 96%는 퇴직자에게 간다
44511 SBS 사후 관리 약속해놓고…범죄 경력 알려도 '취소 0'
44510 SBS 홍남기 방지법? 앞으로는 '계약갱신' 문서로 남긴다
44509 SBS 2부 클로징
44508 SBS 전세 나오기 무섭게 계약…수도권 세입자들은 막막
44507 SBS 은마도, 타워팰리스도 호가 낮췄다…매매가 꺾이나
44506 SBS [날씨] 북춘천 첫 서리 관측…'아침 10도↓' 쌀쌀해요
44505 SBS PC방 무단 침입한 유튜버 "100개비 피워볼게요"
SBS [끝까지 판다①] 헌금 사라져도, 목사엔 토 달 수 없었다
44503 SBS [끝까지 판다②] 거리에 깔린 십자가…새 길 찾는 목사들
44502 SBS 1부 클로징
44501 SBS '서울에 2곳뿐' 민관이 손잡고 수소충전소 늘린다
44500 SBS 집 안 사생활 다 훔쳐봤다…IP 카메라 악용 막으려면?
44499 SBS '사인 불명' 여아, 학대 의심 신고 3번이나 있었다
44498 SBS [단독] 마트털이 중학생들, 풀어주니 훔친 차로 뺑소니
44497 SBS [단독] 마트털이 중학생들, 풀어주니 훔친 차로 뺑소니
44496 SBS 4km 퍼진 기름 16톤…사고 전날 검사 땐 '이상 무'
44495 SBS 4km 퍼진 기름 16톤…사고 전날 검사 땐 '이상 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