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허민의 '구단주 노릇'…KBO, 규약 위반 검토 나선다

admin2020.10.14 21:36조회 수 84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KBO가 구단 사유화 논란의 중심에 선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의장에 대해 규약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구단주 역할을 하는 허 의장의 자격 여부가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201480226.jpg

▶영상 시청

<앵커>

KBO가 구단 사유화 논란의 중심에 선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의장에 대해 규약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구단주 역할을 하는 허 의장의 자격 여부가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4일) 문화체육부와 KBO 관계자들은 프로야구 관중 입장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는데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 대책과는 별개로 최근 뜨거워진 '키움 히어로즈 사유화 논란'이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KBO가 키움 히어로즈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수도 있다"면서 "이미 규약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쟁점이 되는 건 구단 지배권자에 대한 규약입니다.

허민 의장은 구단 대표를 사실상 임명하고 감독을 교체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이전까지 지배권을 가졌던 대주주 이장석 전 대표는 구단 경영에서 손을 뗀 상태입니다.

KBO 규약에 따르면 구단 경영에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를 교체하려면 총재의 승인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분명 문제의 소지가 있습니다.

[김선웅/변호사 : 지배권을 그렇게 행사한다는 건 분명히 '지분 거래'라든지 '금전 대차'라든지 이런 부분이 있다고 추정할 수밖에 없는 거죠. KBO가 다시 이 부분을 조사하고.]

뒤늦게 검토에 들어가기는 했지만, 허민 의장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줬던 KBO가 얼마나 실효성 있는 결과를 내놓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김정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김서영, 국내 대회서 올해 '첫 금'…도쿄 향해 뛴다 (by admin) "조그만 야산 주인이 458명"…조합장 되려는 꼼수?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474 SBS 김서영, 국내 대회서 올해 '첫 금'…도쿄 향해 뛴다
SBS 허민의 '구단주 노릇'…KBO, 규약 위반 검토 나선다
44472 SBS "조그만 야산 주인이 458명"…조합장 되려는 꼼수?
44471 SBS 4대 그룹 수장 '4050 시대'…세습경영 폐해 사라질까
44470 SBS 마포집 나가야 하고, 의왕집 못 팔고…홍남기 '혼란'
44469 SBS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위원장은 단식 돌입
44468 SBS 연봉 1억 맞벌이 신혼부부도 '특공'…3040 달랠까
44467 SBS 경마장 문 닫았더니…'일본 경마'로 몰려가는 꾼들
44466 SBS 응급실 실려온 16개월 아기 사망…온몸에 멍투성이
44465 SBS '노마스크' 호날두도 확진…스포츠 스타 줄줄이 감염
44464 SBS "바이든 매직 넘버 확보"…경합주 힘 쏟는 트럼프
44463 SBS "대한민국 최고의 로비스트" vs "내가 슈퍼맨인가"
44462 SBS 文 "靑,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출입기록 제출 계획
44461 SBS '옵티머스 금품 수수 혐의' 금감원 전 국장 압수수색
44460 SBS [끝까지판다②] 성범죄자도 "우리가 지킨다"…철밥통 목사의 세계
44459 SBS [끝까지판다③] 아무나 세우는 신학대학원…무자격 목사 판친다
44458 SBS [끝까지판다①] "6개월 공부하면 목사님"…초고속 코스 '우후죽순'
44457 SBS 지역구에도 서울에도 없다?…끝까지 버티는 정정순
44456 SBS "공존할 절충안 찾겠다"…이용수 "소녀상 세워야"
44455 SBS [단독] "청소년용 백신 15%, 12세 이하용으로 돌린다"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