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조그만 야산 주인이 458명"…조합장 되려는 꼼수?

admin2020.10.14 21:36조회 수 106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산림조합장은 각종 임산물 생산과 유통에 관여하고 조합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그런데 이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산을 잘게 쪼개 수백 명이 소유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201480225.jpg

▶영상 시청

<앵커>

지역 산림조합장은 각종 임산물 생산과 유통에 관여하고 조합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그런데 이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산을 잘게 쪼개 수백 명이 소유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원도 인제군의 한 야산입니다.

산세가 험해 인적이 드문 곳으로 임산물 재배 등 특별한 용도로 쓰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 일대 2ha가 넘는 임야에 대해 등기부등본을 발급해 봤습니다.

살펴보면 지난 2016년부터 임야 분할, 이른바 '땅 쪼개기' 시작되는데 현재는 이 임야에 대한 소유주가 4백 명이 넘습니다.

[마을 주민 : 4백 명? 4백 명이 어떻게 그 조그만 땅에?]

해당 임야는 원래 산림조합장 A 씨의 배우자 소유였는데 조합장 선거 3년 전인 2016년부터 소유주가 급격히 늘었습니다.

소유주 가운데 약 80%인 378명은 조합장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입니다.

산림조합법상 조합원은 산림 소유자거나 임업 경영인이어야 하는데 최소 면적 기준이 없어 1㎡만 가져도 조합원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일부 조합장 후보자들은 임야를 잘게 쪼개 지인들과 공동 소유한 뒤 선거에서 표를 확보하기도 합니다.

전국에 조합원 50명 이상이 공동 소유한 임야는 56곳으로 이 가운데는 0.4ha에 불과한 임야를 826명이 공동 소유하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조합장 선거가 있던 지난해 임야를 새로 취득해 조합원이 된 사람이 3천 명 늘었습니다.

[최인호/민주당 의원(국회 농해위) : 사실상 산지를 공짜로 제공해 놓고 자신의 지지자로 만드는 것은 매표행위입니다. 근절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대책이 시급합니다.]

이런 꼼수를 막기 위해 최소 300㎡ 이상 임야를 소유해야 산림조합원 자격을 주는 법률 개정안이 어제(13일) 국회에 발의됐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전민규, CG : 정회윤·서승현)  

▶박찬범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허민의 '구단주 노릇'…KBO, 규약 위반 검토 나선다 (by admin) 4대 그룹 수장 '4050 시대'…세습경영 폐해 사라질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485 SBS 9명 사망에도 무대응…방역 소홀이 부른 집단 감염
44484 SBS 프랑스 밤 9시 통행금지…유럽 곳곳 다시 문 닫는다
44483 SBS 프랑스 밤 9시 통행금지…유럽 곳곳 다시 문 닫는다
44482 SBS 최소 23명 법정 간다…정정순은 결국 불구속 기소
44481 SBS 최소 23명 법정 간다…정정순은 결국 불구속 기소
44480 SBS 트럼프, '동맹국 무임승차' 공격…美 정권 바뀐다면?
44479 SBS 트럼프, '동맹국 무임승차' 공격…美 정권 바뀐다면?
44478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477 SBS 팀 패배 구한 '한 방'…세르주 나브리, 감각적인 힐킥
44476 SBS 박수 대신 비상 깜빡이…여자농구 '드라이브 인' 현장
44475 SBS 체온계 검사 알바라더니…'피싱 범죄자' 될뻔한 사연
44474 SBS 김서영, 국내 대회서 올해 '첫 금'…도쿄 향해 뛴다
44473 SBS 허민의 '구단주 노릇'…KBO, 규약 위반 검토 나선다
SBS "조그만 야산 주인이 458명"…조합장 되려는 꼼수?
44471 SBS 4대 그룹 수장 '4050 시대'…세습경영 폐해 사라질까
44470 SBS 마포집 나가야 하고, 의왕집 못 팔고…홍남기 '혼란'
44469 SBS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위원장은 단식 돌입
44468 SBS 연봉 1억 맞벌이 신혼부부도 '특공'…3040 달랠까
44467 SBS 경마장 문 닫았더니…'일본 경마'로 몰려가는 꾼들
44466 SBS 응급실 실려온 16개월 아기 사망…온몸에 멍투성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