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봉 1억 맞벌이 신혼부부도 '특공'…3040 달랠까

admin2020.10.14 21:36조회 수 103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셋집 구하기 만큼이나 내 집 마련하는 것 역시 여전히 어렵습니다. 그래서 정부가 신혼부부와 생애 최초 특별 공급에 청약할 수 있는 소득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연봉 1억 원이 넘는 맞벌이 부부도 청약 자격을 갖게 되는데, 문제는 없을지 이 부분은 정성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201480216.jpg

▶영상 시청

<앵커>

전셋집 구하기 만큼이나 내 집 마련하는 것 역시 여전히 어렵습니다. 그래서 정부가 신혼부부와 생애 최초 특별 공급에 청약할 수 있는 소득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연봉 1억 원이 넘는 맞벌이 부부도 청약 자격을 갖게 되는데, 문제는 없을지 이 부분은 정성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신혼부부 특별공급 가운데 30% 물량을 차지하는 일반 분양의 소득 기준이 크게 완화됩니다.

민영주택의 경우 도시 근로자 월평균 소득 기준으로 외벌이는 120%, 맞벌이는 130%이던 자격 조건을 각각 140%와 160%까지 늘렸습니다.

자녀 한 명에 연봉 1억 원이 넘는 맞벌이 가구도 신혼부부 특별공급 청약이 가능해지는 겁니다.

공공주택 일반 분양 청약에는 추첨제를 도입해 청약가점이 낮더라도 당첨될 수 있게 했습니다.

내년 1월부터 시행돼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에도 적용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무주택 신혼가구 약 92%가 특별공급 청약자격을 갖게 되며….]

하지만 공급물량이 늘어난 건 아니어서 경쟁만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종전보다 공공분양은 8만 1천 가구, 민영분양은 6만 3천 가구가 추가로 자격을 갖추기 때문입니다.

[6년차 신혼부부 : '특공의 기회가 주어졌어' 하는 환상만 줄 뿐이지 사실상 절대적인 물량이 거의 안 늘었기 때문에 특공에 당첨될 확률이 없는 거거든요.]

오히려 청약 대기 수요가 늘며 전세 수급 불균형이 더 심해질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함영진/직방 빅데이터랩장 : 무주택 자격을 유지하려는 수요들이 전월세 시장에 머물면서 임대료 상승이 장기화되는 문제를 (낳을 수 있습니다.)]

3040 실수요자들의 불만을 의식한 조치지만 저소득층 배려라는 특별공급의 취지가 약해질 수 있다는 점은 문제로 지적됩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정성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위원장은 단식 돌입 (by admin) 경마장 문 닫았더니…'일본 경마'로 몰려가는 꾼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487 SBS 암 따로 고혈압 따로…'대학병원 쏠림' 해법 될까
44486 SBS 9명 사망에도 무대응…방역 소홀이 부른 집단 감염
44485 SBS 9명 사망에도 무대응…방역 소홀이 부른 집단 감염
44484 SBS 프랑스 밤 9시 통행금지…유럽 곳곳 다시 문 닫는다
44483 SBS 프랑스 밤 9시 통행금지…유럽 곳곳 다시 문 닫는다
44482 SBS 최소 23명 법정 간다…정정순은 결국 불구속 기소
44481 SBS 최소 23명 법정 간다…정정순은 결국 불구속 기소
44480 SBS 트럼프, '동맹국 무임승차' 공격…美 정권 바뀐다면?
44479 SBS 트럼프, '동맹국 무임승차' 공격…美 정권 바뀐다면?
44478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477 SBS 팀 패배 구한 '한 방'…세르주 나브리, 감각적인 힐킥
44476 SBS 박수 대신 비상 깜빡이…여자농구 '드라이브 인' 현장
44475 SBS 체온계 검사 알바라더니…'피싱 범죄자' 될뻔한 사연
44474 SBS 김서영, 국내 대회서 올해 '첫 금'…도쿄 향해 뛴다
44473 SBS 허민의 '구단주 노릇'…KBO, 규약 위반 검토 나선다
44472 SBS "조그만 야산 주인이 458명"…조합장 되려는 꼼수?
44471 SBS 4대 그룹 수장 '4050 시대'…세습경영 폐해 사라질까
44470 SBS 마포집 나가야 하고, 의왕집 못 팔고…홍남기 '혼란'
44469 SBS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위원장은 단식 돌입
SBS 연봉 1억 맞벌이 신혼부부도 '특공'…3040 달랠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