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옵티머스 금품 수수 혐의' 금감원 전 국장 압수수색

admin2020.10.14 21:00조회 수 116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이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금융감독원 전 간부를 소환 조사하고 그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관련 진술이 나온 지 석 달 만에 강제 수사에 나선 겁니다. 201480185.jpg

▶영상 시청

<앵커>

검찰이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금융감독원 전 간부를 소환 조사하고 그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관련 진술이 나온 지 석 달 만에 강제 수사에 나선 겁니다.

전방위적인 로비 의혹 수사로 이어질 수 있을지, 먼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SBS는 금융감독원 전 국장 A 씨가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검찰이 포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설로만 돌았던 금품 로비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이 처음으로 드러난 겁니다.

검찰은 어제(13일) A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고 자택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지난 7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로부터 관련 진술을 받고 석 달이 지나서야 뒤늦게 강제 수사에 나선 셈입니다.

김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지난 2018년 3~4월쯤 A 씨를 통해 옵티머스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 전무와 우리은행 부행장 등 서너 명을 소개받았고 이후 A 씨가 급히 3천만 원을 꿔 달라고 요청하자 옵티머스 다른 관계자가 A 씨에게 2천만 원을 송금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다른 금품수수 사건으로 오늘 법원에 출석한 A 씨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부실·늑장 수사라는 비판이 계속되자 수사팀은 검사 추가 파견을 요청했고 법무부는 오늘 금융·회계 분야 전문 검사 등 이른바 특수통 검사 5명의 수사팀 파견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총장 보고 누락 논란까지 일었던 수사팀이 이번 수사를 시작으로 정관계 로비 의혹의 실체를 제대로 파헤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이재성) 

▶이현영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文 "靑,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출입기록 제출 계획 (by admin) [끝까지판다②] 성범죄자도 "우리가 지킨다"…철밥통 목사의 세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4462 SBS 文 "靑,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출입기록 제출 계획
SBS '옵티머스 금품 수수 혐의' 금감원 전 국장 압수수색
44460 SBS [끝까지판다②] 성범죄자도 "우리가 지킨다"…철밥통 목사의 세계
44459 SBS [끝까지판다③] 아무나 세우는 신학대학원…무자격 목사 판친다
44458 SBS [끝까지판다①] "6개월 공부하면 목사님"…초고속 코스 '우후죽순'
44457 SBS 지역구에도 서울에도 없다?…끝까지 버티는 정정순
44456 SBS "공존할 절충안 찾겠다"…이용수 "소녀상 세워야"
44455 SBS [단독] "청소년용 백신 15%, 12세 이하용으로 돌린다"
44454 SBS 노래방은 QR 꺼놓고, 술집 테이블은 '다닥다닥'
44453 SBS 부산 요양병원 53명 집단감염…1명은 이미 사망
44452 SBS 7개월 전부터 면회 금지였는데…"직원 전파 의심"
44451 SBS 오늘의 주요뉴스
44450 SBS 독감 접종 재개 첫날 긴 줄…"백신 물량 없다" 헛걸음
44449 SBS [날씨] '서울 낮 16도' 종일 쌀쌀해요…서해 강풍 주의
44448 SBS 가볍게 날아올라 '쾅'…타이릭 존스, 시원한 덩크 쇼
44447 SBS 가볍게 날아올라 '쾅'…타이릭 존스, 시원한 덩크 쇼
44446 SBS 허민, 경영 감시 대신 '구단주 노릇'…어떻게 가능했나
44445 SBS 손흥민 · 황희찬 뜬다…벤투호, 11월 멕시코와 평가전
44444 SBS 아홉수 빠진 KIA 양현종, '7전 8기' 10승 도전 나선다
44443 SBS "백신 없대요" 500만 늘려도 부족…수요 늘면 대책은?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