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훈장 제작' 조폐공사 퇴직자 회사에 30년 몰아주기?

admin2020.10.18 21:00조회 수 42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나라에서 주는 훈장을 마치 관행처럼 서로 나눠 가지며 남발하는 민낯이 얼마 전 저희의 보도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더 있습니다. 조폐공사에서 훈장 제작을 맡는데요, 조폐공사에서 퇴직한 사람들이 다니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201481390.jpg

▶영상 시청

<앵커>

나라에서 주는 훈장을 마치 관행처럼 서로 나눠 가지며 남발하는 민낯이 얼마 전 저희의 보도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더 있습니다. 조폐공사에서 훈장 제작을 맡는데요, 조폐공사에서 퇴직한 사람들이 다니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그것도 30년 넘게, 사실상 독점이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광역시 서구 염색공단에 있는 한 금속가공업체입니다.

주력인 귀금속이나 자동차부품 외에 조폐공사에 3등급 이하 훈장을 사실상 독점 공급해오고 있습니다.

조폐공사는 30년 넘게 수의계약으로 이 회사에 물량을 몰아주다가, 3년 전에야 경쟁 입찰로 바꿨습니다.

그런데 매년 응찰자는 이 회사 한 곳뿐입니다.

훈장 제작 관련 공정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회사 관계자 : 공정의 특수성하고 그런 것 때문에 보안 사항이라서 조폐공사 승인을 받지 않으면 공개할 수 없습니다.]

이 회사와 조폐공사의 관계를 보면, 눈 가리고 아웅 하듯 물량 몰아주기를 감췄다는 의심이 커집니다.

1986년 회사를 차린 사장은 조폐공사 퇴직자 출신입니다.

사장 말고도 조폐공사 퇴직자 여러 명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회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길 거부했습니다.

[(조폐공사에서 퇴직하신 사장님이?) 그건 옛날 얘기고 전혀 의미 없는 거고….]

조폐공사는 유착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개선 방안을 찾겠다고 했습니다.

[조폐공사 관계자 : 시장 규모가 작으니까 그걸 바라고 설비 투자하거나 그런 데가, 하는 데가 없고, 그런 셈(독점)이 되는 거죠.]

수상자 발굴부터, 훈장 제작과 시상까지 훈장 관련 행정에 들어가는 예산은 한해 900억 원이나 됩니다.

훈장의 품격을 제대로 살리려면 제 식구 챙기기 관행부터 끊어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이재성) 

▶임상범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재미도 소비도 다 잡는다…연예인처럼 '굿즈 마케팅' (by admin) '코로나 특수' 마스크 공장, 이제는 줄도산 위기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11535 SBS 양현종 완벽투 '통산 147승'…전설의 SUN 넘었다!
11534 SBS 대검, '선거법 위반 혐의' 현역 의원 27명 기소
11533 SBS 못 지킨 '완공 약속' 곳곳에…연말 성과 안간힘
11532 SBS '사각 무대' 벗어나 궁으로…야외로 나온 공연들
11531 SBS 재미도 소비도 다 잡는다…연예인처럼 '굿즈 마케팅'
SBS '훈장 제작' 조폐공사 퇴직자 회사에 30년 몰아주기?
11529 SBS '코로나 특수' 마스크 공장, 이제는 줄도산 위기
11528 SBS "돈 너무 적잖아!"…남초 천국 中, 결혼 지참금 갈등
11527 SBS 폭발물 들고 스토킹 여성 쫓아갔다가…제 손에 '펑'
11526 SBS '미검증 백신' 맞으려 긴 줄…中 전국에서 몰려들었다
11525 SBS 눈뜨고 일어나면 또 최고치…전 세계 4천만 명 확진
11524 SBS '최대 3만 원 할인' 소비 쿠폰, 다시 시중에 풀린다
11523 SBS 경기 광주 19명 · 부산 14명…병원발 추가 감염 확산
11522 SBS '검사 로비 의혹' 보고 여부가 핵심…누가 거짓말?
11521 SBS 여 "검찰 정치개입 시도" vs 야 "시나리오 냄새 진동"
11520 SBS 법무부 "尹, 검사 · 야권 수사 지휘 제대로 안 했다"
11519 SBS 오늘의 주요뉴스
11518 SBS 대검 "법무부 발표, 尹 향한 중상모략"…강력 반발
11517 SBS 오늘의 주요뉴스
11516 SBS 간병인 확진 → 31명 감염…경기 재활병원도 비상
이전 1... 4 5 6 7 8 9 10 11 12 13 ... 58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