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코로나 특수' 마스크 공장, 이제는 줄도산 위기

admin2020.10.18 21:00조회 수 37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마스크를 만든다고 뛰어들었던 지역 중소 제조업체들이 줄줄이 도산 위기입니다. 너무 많은 공급에 국내외 판로마저 막혔기 때문입니다. 피해를 입은 협력업체만 스무 곳에 밀린 대금은 50억 원이 넘을 걸로 보입니다. 201481389.jpg

▶영상 시청

<앵커>

마스크를 만든다고 뛰어들었던 지역 중소 제조업체들이 줄줄이 도산 위기입니다. 너무 많은 공급에 국내외 판로마저 막혔기 때문입니다. 피해를 입은 협력업체만 스무 곳에 밀린 대금은 50억 원이 넘을 걸로 보입니다.

TBC 김용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칠곡에서 일회용 마스크를 납품해온 A 씨는 요즘 걱정이 태산입니다.

구미 국가 산단에 있는 원청 업체에 마스크 470만 장, 2억 7천만 원어치를 공급했지만, 대금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매월 천만 장 이상 발주 물량 보장이라는 솔깃한 제안에 밤샘 근무까지 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마스크 협력업체 대표 : 주야·특근 돌리라고 하니까 저희 업체 쪽에서도 솔직히 '갑'사가 돌리라고 하면 맞춰줘야 하는 부분이 크니까.]

또 공장 증설에 수억 원을 투자한 다른 협력업체도 납품대금 지연으로 도산 위기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처럼 피해를 호소하는 마스크 관련 업체는 20여 곳에, 밀린 대금은 5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특히 원청은 물론 협력업체 4곳에서 직원 100여 명의 임금 6억 원 가량을 체불한 것으로 드러나 구미고용노동지청이 강도 높은 조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업체는 중국산 마스크 수입에다 수출 계약이 지연돼 불가피하게 체불과 대금지급이 늦어지고 있고 정부의 수출규제로 해외 판로 확보도 여의치 않다고 해명합니다.

[마스크 제조 원청 업체 대표 : (사업) 시작할 때만 해도 장당 260원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장당 80~90원 합니다. 계약한 업체들이 수출이 다 안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마스크 공급 과잉에다 중국산 마스크 수입 그리고 수출규제로 지역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삼중고를 겪으면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덕래 TBC)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훈장 제작' 조폐공사 퇴직자 회사에 30년 몰아주기? (by admin) "돈 너무 적잖아!"…남초 천국 中, 결혼 지참금 갈등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11535 SBS 양현종 완벽투 '통산 147승'…전설의 SUN 넘었다!
11534 SBS 대검, '선거법 위반 혐의' 현역 의원 27명 기소
11533 SBS 못 지킨 '완공 약속' 곳곳에…연말 성과 안간힘
11532 SBS '사각 무대' 벗어나 궁으로…야외로 나온 공연들
11531 SBS 재미도 소비도 다 잡는다…연예인처럼 '굿즈 마케팅'
11530 SBS '훈장 제작' 조폐공사 퇴직자 회사에 30년 몰아주기?
SBS '코로나 특수' 마스크 공장, 이제는 줄도산 위기
11528 SBS "돈 너무 적잖아!"…남초 천국 中, 결혼 지참금 갈등
11527 SBS 폭발물 들고 스토킹 여성 쫓아갔다가…제 손에 '펑'
11526 SBS '미검증 백신' 맞으려 긴 줄…中 전국에서 몰려들었다
11525 SBS 눈뜨고 일어나면 또 최고치…전 세계 4천만 명 확진
11524 SBS '최대 3만 원 할인' 소비 쿠폰, 다시 시중에 풀린다
11523 SBS 경기 광주 19명 · 부산 14명…병원발 추가 감염 확산
11522 SBS '검사 로비 의혹' 보고 여부가 핵심…누가 거짓말?
11521 SBS 여 "검찰 정치개입 시도" vs 야 "시나리오 냄새 진동"
11520 SBS 법무부 "尹, 검사 · 야권 수사 지휘 제대로 안 했다"
11519 SBS 오늘의 주요뉴스
11518 SBS 대검 "법무부 발표, 尹 향한 중상모략"…강력 반발
11517 SBS 오늘의 주요뉴스
11516 SBS 간병인 확진 → 31명 감염…경기 재활병원도 비상
이전 1... 4 5 6 7 8 9 10 11 12 13 ... 585다음
첨부 (0)